2024.02.12 (월)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2.3℃
  • 박무대전 -3.1℃
  • 연무대구 -1.2℃
  • 연무울산 -0.3℃
  • 박무광주 0.6℃
  • 연무부산 1.6℃
  • 맑음고창 -2.3℃
  • 맑음제주 5.3℃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미디어

[KPGA 군산CC 오픈] FR. 우승자 장유빈 인터뷰

 

[ 한국미디어뉴스 이기선 기자 ] [KPGA 군산CC 오픈 FR. 우승자· 장유빈 인터뷰]

 

1R : 5언더파 67타 (버디 5개) 공동 10위

2R : 4언더파 68타 (버디 4개)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 공동 10위

3R : 4언더파 66타 (버디 7개, 보기 3개) 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 2위

FR : 7언더파 65타 (버디 9개, 이글 1개, 보기 2개, 더블 보기 1개) 우승

 

- KPGA 코리안투어 첫 우승을 달성했다. 우승 소감은?

 

2번홀(파5)에서 더블보기를 하고 3번홀(파4)에서 보기를 해 출발이 좋지 않다고 생각했다. 7번홀(파4)이 오늘의 터닝포인트가 된 것 같다. 원 온에 성공하고 버디를 쳤던 것이 기분 전환이 됐고 7번홀 이후 6개홀 연속 버디를 하면서 자신감을 얻었다. 16번홀(파5)에서는 2타차가 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버디만 하자는 생각이었는데 58도 웨지로 친 공이 너무 예쁘게 굴러 홀에 들어갔다. 극적인 상황을 만들고 우승을 한 것 같아 기쁘다.

 

- 18번홀 벙커샷 상황은?

 

벙커 턱이 높기 때문에 핀에 가깝게 붙인다는 생각보다는 벙커 탈출을 목표로 잡았다. 벙커 샷을 하고 나서는 탈출했으니 기회는 있다고 생각했다. 마지막 퍼트는 보이는 라인 그대로 믿고 자신 있게 스트로크 한 것이 파로 이어졌다.

 

- 연장전에 가면서 우승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는지?

 

아마추어 대회에서의 연장 경험은 많지만 프로 대회에서 연장 경험을 처음 해봤기 때문에 긴장이 되기도 했다. 그래도 후반 홀에서 자신감을 많이 끌어올린 상태였기 때문에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 우승 확정 후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이번 대회를 계기로 퍼트에 대한 불안감을 많이 이겨냈다고 생각한다. 스스로가 대견하기도 하고 칭찬하고 싶다.(웃음) 우승하자마자 가족과 어제부터 응원해 주시던 분들이 먼저 생각났고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가장 많이 생각났다. 이 대회 전까지는 (조)우영이 형을 보면서 ‘형은 우승을 했는데 나는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었다. 이번 우승을 통해 ‘나도 할수 있구나’라는 마음 가짐으로 바뀌게 된 것 같다.

 

- 우승을 계기로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대한 자신감도 붙었을 것 같은데?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들(임성재, 김시우, 조우영) 모두 너무 잘 치는 형들이다. 국가대표 코치님께서 항상 말씀해 주시는 것처럼 체력이 가장 중요할 것 같다. 체력이 떨어지면 실력이 발휘되지 못하기 때문에 체력관리를 최우선으로 두고 준비할 계획이다.

 

- 오늘 경기 시작 전과 경기가 끝날 때 장유빈 선수를 응원하는 팬들이 많아진 것 같다.

 

예전에 타이거 우즈가 스타성이 있어서 좋다고 인터뷰를 했었다. 오늘 경기처럼 극적인 상황에서 좋은 플레이가 나왔을 때 멋있다고 생각하고 타이거 우즈의 팬이었다. 오늘 타이거 우즈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극적인 상황에서 좋은 샷들과 퍼트로 연장까지 끌고 가 우승을 했기 때문에 이번 대회를 통해 팬분들께서 나의 ‘스타성’을 보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웃음)

 

- 앞으로의 목표는?

 

내년에는 KPGA 코리안투어 위주로 많은 대회를 출전하고 또 다승까지도 해보는 것이 목표다. 골프 마지막 목표인 PGA투어 입성하기 전까지는 여러 투어에 도전하면서 많은 경험을 하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