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7.5℃
  • 박무서울 12.1℃
  • 흐림대전 11.8℃
  • 대구 9.5℃
  • 흐림울산 14.7℃
  • 광주 12.5℃
  • 흐림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2.9℃
  • 흐림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2.4℃
  • 구름많음보은 8.6℃
  • 흐림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8.8℃
  • 흐림거제 12.9℃
기상청 제공

법원

‘전주 희망더드림 특례보증’ 관심 폭발

‘전주 희망더드림 특례보증’ 28일 추가 상담 및 신청 개시, 첫날에만 186건 접수·1534건 상담 예약마감

 

[ 한국미디어뉴스 이원영 기자 ] 고금리·고물가·저성장의 경제 위기 속에서 어려움을 겪는 전주지역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전주 희망더드림 특례보증사업’ 추가 상담 예약이 하루 만에 마감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전주시는 ‘전주 희망더드림 특례보증사업’의 추가 상담 및 신청이 개시된 첫날 하루 동안 전북신용보증재단을 찾은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상담 건수가 총 186건, 상담 금액이 약 65억 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사업 재개를 손꼽아 기다려온 소상공인들은 상담 창구가 문을 열기 한참 전부터 줄을 서고 기다리는 등 문전성시를 이뤘다.

 

오랜 기다림 끝에 번호표를 받아 들고 이날 상담까지 마친 소상공인은 총 186명이다.

 

또한 시행 첫날 미처 상담을 받지 못하고 상담을 예약한 건수도 1534건에 달하는 등 특례보증을 이용하려는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문의와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날 예약을 마친 소상공인들은 오는 9월 8일까지 각자 예약한 날짜에 맞춰 상담을 받게 된다.

 

이처럼 전주 희망더드림 특례보증사업이 재개된 것은 소기업·소상공인의 요청을 반영한 우 시장의 강한 의지로 시작됐다.

 

당초 시는 올해와 내년 2년에 걸쳐 1200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계획했으나 지난 7월 소상공인들의 관심 속에 올해분인 480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이 개시 일주일 만에 종료된 바 있다. 이후 시는 소상공인 등의 추가 지원 요구가 이어짐에 따라 내년분 520억 원을 앞당겨 추가 지원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전주 희망더드림 특례보증 사업 규모는 총 1000억 원으로 확대되며, 나머지 200억 원은 내년에 지원될 예정이다. 시는 내년도 금리와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사업 규모를 늘리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우범기 전주시장은 추가 상담 및 신청 첫날 전북신용보증재단 본점을 찾아 소기업·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우 시장은 대출 만기 도래와 고금리에 따른 높은 이자 부담, 저성장에 따른 매출 불안 등 소기업·소상공인이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직접 청취했다. 또, 특례 보증 확대 및 추가한 배경을 설명하면서 상담을 받기 위해 대기중인 소상공인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기나긴 코로나19와 고금리와 고물가 등으로 자금 지원이 절실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번 특례보증 확대 추진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많은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신속한 금융지원이 이뤄져 위기를 이겨내고, 성장·발전을 이뤄내 지역경제가 활기를 되찾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