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0 (토)

  • 흐림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18.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1.0℃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16.7℃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6.9℃
  • 흐림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 독자투고 }공감받는 집회·시위 문화의 정착을 위하여

 

 

거리에서 자신들의 의견을 표출하기 위하여 집회·시위를 하며 방송을 송출하거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제창하는 모습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집회의 자유는 헌법상 기본권으로서 보장되어 있지만, 새벽부터 긴 시간 동안 방송을 송출하며 소음을 유발하는 집회는, 인근 주민, 수험생 등 일반 시민은 공감할 수 없는, 휴식을 방해하는 피해로 느껴진다.

 

경찰관이 관련 법령을 근거로 현장에서 채증·소음 활동 등의 대비를 하고 있더라도, 시민들은 고통을 호소하며 112신고를 접수하고 직접 집회 현장에 찾아가 참가자와 언성을 높이며 다투기도 한다.

 

타인의 피해를 고려하지 않는 집회·시위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음은 별론으로, 공감은 받을 수 없다. 권리를 요구하되, 타인의 권리도 존중하여야 한다.

 

경찰도 대립의 해소를 위해 소통하며 노력하고 있다. 갈등 해결에는 모두의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참가자와 경찰관, 시민 모두의 노력이 합쳐져 공감하고 배려하는, 성숙한 집회 문화가 자리 잡기를 기대해본다.

 

인천 남동경찰서 경비과 경비작전계 경사 노용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