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5.8℃
  • 구름조금대전 -2.6℃
  • 흐림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0.7℃
  • 흐림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3.1℃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6.1℃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3.2℃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인천

국민의힘 인천시당, 시민 무시하고 3번 이상 낙선자 등 ‘공천 배제’ 해당자들에게 면죄부 주나

[ 경인TV뉴스  이원영 기자 ] 국민의힘 지방선거 예비후보들의 공천배제를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당 공천심의위원회가 특정 ‘컷오프’ 해당자에게 구제 가능성을 암시한데 대해 다른 예비후보들과 지역 유권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17일 국민의힘 인천지역 기초단체장 예비후보, 당원 등에 따르면 인천 공심위는 최근 인천시당에서 예비후보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면접장에서 강범석 전 서구청장에게 “공천 배제 대상자이기는 하지만 중앙당이 시당 공심위에 결정권을 넘겨 준 만큼 시당 공심위가 공천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공천 배제 대상자를 원칙대로 컷오프하지 않고 구제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강범석은 당협위원장 출신으로 서구청장에 4번 출마해 3번 낙선하는 바람에 동일 선거구 3번 이상 낙선자로 중앙당 공천 배제 대상자에 해당된다.

 

인천 공심위가 이처럼 강 전 당협위원장에 대해 애매모호한 태도를 취하자 다른 서구청장 예비후보와 당원 등은 인천시당 앞에서 ‘강범석 공천 결사 반대’, ‘공천 신청 접수 취소’ 등의 문구를 적은 트럭을 이용해 시위를 벌이는 등 크게 반발하고 있다.

 

시민들은 인천 공심위가 강 전 구청장을 공천 탈락시키지 않고 구제 가능성이 있는 것처럼 모호한 태도를 취했다는 것은 명백히 중앙당의 ‘공천 배제’ 원칙 위반에 어긋난다고 입을 모우고 있다.

 

중앙당은 그동안 공천 배제 방침을 국민들에게 널리 홍보해왔으며 최근 공천 배제 원칙에 따라 박성효 전 대전시장 같은 거물급 광역자치단체 예비후보들도 공천 탈락시킨 바 있다.

 

한 지역 중견 정치인은 “인천 공심위가 예비후보 등록 시 공천 배제 대상자들의 신청 서류 접수를 거부하거나 반려하지 않았을 때부터 뭔가 의심스러웠다”며 “만일 공심위가 중앙당의 공천 배제 원칙에 반하는 행동을 할 경우 앞으로 법정 소송이 줄을 잇고 시민들이 크게 반발하는 등 후유증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국민의힘 인천시당, 시민 무시하고 3번 이상 낙선자 등 ‘공천 배제’ 해당자들에게 면죄부 주나

 

 

국민의힘 지방선거 예비후보들의 공천배제를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당 공천심의위원회가 특정 ‘컷오프’ 해당자에게 구제 가능성을 암시한데 대해 다른 예비후보들과 지역 유권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17일 국민의힘 인천지역 기초단체장 예비후보, 당원 등에 따르면 인천 공심위는 최근 인천시당에서 예비후보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면접장에서 강범석 전 서구청장에게 “공천 배제 대상자이기는 하지만 중앙당이 시당 공심위에 결정권을 넘겨 준 만큼 시당 공심위가 공천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공천 배제 대상자를 원칙대로 컷오프하지 않고 구제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강범석은 당협위원장 출신으로 서구청장에 4번 출마해 3번 낙선하는 바람에 동일 선거구 3번 이상 낙선자로 중앙당 공천 배제 대상자에 해당된다.

 

인천 공심위가 이처럼 강 전 당협위원장에 대해 애매모호한 태도를 취하자 다른 서구청장 예비후보와 당원 등은 인천시당 앞에서 ‘강범석 공천 결사 반대’, ‘공천 신청 접수 취소’ 등의 문구를 적은 트럭을 이용해 시위를 벌이는 등 크게 반발하고 있다.

 

시민들은 인천 공심위가 강 전 구청장을 공천 탈락시키지 않고 구제 가능성이 있는 것처럼 모호한 태도를 취했다는 것은 명백히 중앙당의 ‘공천 배제’ 원칙 위반에 어긋난다고 입을 모우고 있다.

 

중앙당은 그동안 공천 배제 방침을 국민들에게 널리 홍보해왔으며 최근 공천 배제 원칙에 따라 박성효 전 대전시장 같은 거물급 광역자치단체 예비후보들도 공천 탈락시킨 바 있다.

 

한 지역 중견 정치인은 “인천 공심위가 예비후보 등록 시 공천 배제 대상자들의 신청 서류 접수를 거부하거나 반려하지 않았을 때부터 뭔가 의심스러웠다”며 “만일 공심위가 중앙당의 공천 배제 원칙에 반하는 행동을 할 경우 앞으로 법정 소송이 줄을 잇고 시민들이 크게 반발하는 등 후유증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