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맑음동두천 -3.3℃
  • 흐림강릉 4.6℃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4.2℃
  • 맑음고창 -4.0℃
  • 흐림제주 5.4℃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논 평 }100년 대계의 재외동포청, 인천 최적지

- 인천 유치, 재외동포 지지 선언 잇따라

 

{ 논 평 }미국 하와이 한인단체들이 인천시 ‘재외동포청 유치’에 전폭적인 지지를 선언을 했다.

 

120년 전인 1902년 12월22일 우리 국민 121명이 인천 제물포항을 출발해 1903년 1월13일에 하와이 호놀룰루에 도착한 뜻깊은 날이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

 

현지 시각 20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개최된 ‘인천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한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하와이협의회 등 12개 한인단체들은 “인천이 재외동포청이 들어설 최적지임을 확신하며 전폭적으로 유치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유럽한인총연합회가, 그리고 지난 17일 우즈베키스탄 고려인연합회도 ‘인천의 재외동포청 유치’에 대해 지지를 선언하는 등 재외동포들의 공감대가 점차 확산하고 있다.

 

인천은 우리의 근대 이민사의 출발지로서 그 상징성뿐만 아니라 재외동포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미래 발전성 등의 측면에서도 분명히 경쟁도시들과 차이가 있다.

 

특히, 외교부가 강조한 것처럼 청 설치가 재외동포의 민원 편의성에 방점을 둔 것이라면 항공·항만 등 국제 교류 인프라가 이미 세계적인 인천이 대한민국에서도 가장 뛰어난 입지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외교부 등 정부는 재외동포청 설치가 국내의 정치적 고려가 아닌 서비스 이용자인 재외동포가 중심이 되고 그들이 원하는 곳에 존치돼야 한다는 열망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

 

자원이 빈약한 우리가 세계 10대 강국으로 도약한 원인이 인적자원이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제 한 단계 더 높은 도약이 필요한 시기다. 700만 재외동포는 그 자체로 훌륭한 인적 자산이다.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인천 재외동포청! 더 큰 우리 민족을 만드는 100년의 선택임을 알고 인천시의 아낌없는 노력과 정부의 올바른 선택을 기대해 본다.

 

국민의힘 인천광역시당 대변인 민병곤